300x250
반응형

모노노케 히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님 최후의 은퇴작으로 거론된 작품

구상기간만 16년 제작기간 3년에 제작 예산 200억원에 달했으며 무려 총 14만 장의 동화가 들어간 대작

초반부의 재앙신 촉수 움직임은 제작하는 데에만 19개월이나 걸렸다는 작품이다.

일본 극장가에 1997년 7월 12일에 개봉해서 1998년 7월 12일까지 무려 1년 동안 상영함으로써

일본 극장가 역대 최장 기간 상영작이 되었다.

그 결과 일본 내에서만 1420만 관객 동원이라는 전설적인 기록을 남기게 된다.

일본인 인구가 1억명이라고 계산했을 경우 인구수의 10%가 넘는 사람이 이 영화를 관람했다고 한다.

세계적으로 극찬을 받으며 죽기 전에 꼭 봐야할 영화 목록에 영화사에 남을 검작들과 함께 나란히 이름을 올리며

애니메이션을 넘어 영화사적으로도 엄청난 족적을 남긴 지브리의 최고작으로 꼽히는 명작이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님의 사상을 완벽하게 대변하고 있는 작품으로

이 작품 이전까지 만들어왔던 이야기들의 최종 결과물이라고 알려진 작품이기도 하다.

지브리만의 영화는 강점인 절대선,절대악이 없는 가치중립적인 태도를 가장 잘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전작 붉은돼지 이후에 5년만에 나온 작품이라서 기대감이 더 대단했다고 한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은 불가능한 걸까..?

에미시 일족의 아시타카는 사슴을 타고 다니는 젊은이이다.

어느날 마을에 재앙신이 쳐 들어오고 아시타카는 재앙신을 죽이지만 손에 저주를 받아

죽을 운명에 처하여 저주를 풀기위해 재앙신이 살던 곳으로 향하는 아시타카는 들개의 공격으로

절벽에 떨어진 사람들을 구하러 간다. 

그 곳에서 들개들과 함께 있는 원령공주 산을 보게 된다. 

마을 사람들을 데려다 주기 위해 죽음과 생명을 관장하는 신 시시를 부른다는 정령들 코다마의 길안내를 받는다.

무사히 마을 사람들을 마을로 데려다 준 아시타카는 마을로 안내되어 에보시라는 여성 지도자를 만나게 된다.

마을에선 총을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때 산이 마을에 들어오고 마을 사람들은 산에게 총을 쏜다.

마을 사람들을 이해하지 못한 아시타카는 산을 구하려다가 총에 맞고 산에 의해 마을을 벗어나게 된다.

산은 자신을 구해 주었지만 인긴이라 아시타카를 죽이려 하지만

그 순간에 자신을 아름답다고 말하는 아시타카를 죽이지 못하고 그를 살리기 위해 시시 신의 물가에 데려간다.

시시 신은 아시타카를 살려주고 부상회복을 위해 산의 거처에 머문다.

그 곳에서 만난 산의 어머니 들개로부터 산은 들개가 덮치자 자신들이 살려고 부모가 버린 아이임을 알게 된다.

들갠ㄴ 그 아이를 죽이지 않고 자신들의 아이로 키운 것이다.

권력자들은 이 먼 곳까지 에보시와 마을의 돈이 되는 철을 노리고 공격하고

또 불로장생을 위해 시시 신의 머리를 원한다.

시시 신의 머리를 얻기 위해 권력자가 보낸 스님은 에보시를 협박하고 사무라이들은 마을을 공격하겠다 협박한다.

재앙신의 복수를 위해 다른 산에서 온 멧돼지들도 인간에 대한 복수를 다집한다.

아시타카와 산 그리고 에보시는 자신들이 지키고자 하는 것들을 지킬 수 있는가.

 

중립적인 태도로 자신만의 신념을 지키는 자

이 영화가 일본에서 흥행할 수밖에 없던 이유가 있다.

미친 영화로 보여할 정도로 일본의 역사적인 부분과 전설들을 표현한 스토리와

아름답기한 그림체와 모션들까지 희대의 역작이라고 불릴만한 작품이긴 하다.

모노노케 히메가 애니메이션계의 최고의 작품이라고 불리는 데에는 다른 이유가 있다.

요즘같은 시대에는 대부분이 컴퓨터 그래픽으로 작업하여 CG라 어색한 부분이 있는데

모노노케 히메는 모든 작업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져서 아주 징그럽고 실감나게 표현되었다.

자연보호와 자연과 인간이 어떻게 공존할 것인가가라는 주제로 그림체만으로 표현할 수 있는 곳은

스튜디오 지브리밖에 없을 것이다.

그리고 지도자를 여성으로 대변해 남녀평등과 페미니즘까지 표현할 줄이야.

영화 개봉이 1997년작인 것이 믿기지 않는 작품이긴 하다.

주인공 아시타카는 자신만의 신념이 투철하다. 

영화 중간부터 끝까지 주인공에서는 선택권이 주어진다. 

인간 과 자연 하지만 주인공이 둘 중에 어느 것을 선택하지 않고 서로 공존을 길을 갈 수 있도록 나아간다.

주인공이 산이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고 대단하다고 느꼈는데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님은 열린엔딩을 선호하지만 후에 인터뷰에서 둘은 좋은 관계를 맺는다.

주인공 아시타카는 공존해 나아가는 길에서 상처를 받고 힘이 들지만 그래도 나아간다고 말한다.

영화 콘티에서 마지막 장면에 아시타카가 산이에게 프로포즈를 하는 장면이 있는 거로 보아 

좋은 결말을 맺는 걸로 보인다.

그걸 우리에게 보여줬으면 좋겠는데 영화에는 안 나와서 아쉽다. 

300x250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좀좀이

    모노노케히메! 이거 최고의 애니죠! 이 애니 처음 보고 엄청 충격받았어요. 저게 제가 거의 처음 본 일본 애니였어요. 개발과 보존이라는 난제를 다루면서 개발하는 사람들을 무조건 악인으로 몰아가지 않고 그들도 사정이 있다는 걸 보여주는 균형잡힌 시선을 끝까지 유지했던 게 참 좋았어요. 가만히 생각해보면 일본은 2000년대~2010년대 초반이 애니, 드라마 같은 문화산업의 절정 아니었나 싶기도 해요